익산시장 박경철 '선결처분권 발동', 익산참여연대 강력 반발

입력 : 2015.10.06 18:28

'익산시장 박경철'

익산참여연대가 박경철 익산시장의 선결처분권 발동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 선결처분이란 비상시에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지방의회가 의결해야 할 사항을 임시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말한다.

익산참여연대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경철 시장은 지난 5일 지방자치법 제109조에 근거해서 초유의 선결처분권을 발동했다"며 "선결처분권은 지방의회가 성립되지 아니한 때와 지방의회의 의결사항이지만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서 불가피한 경우에 발동할 수 있는 긴급권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경철 시장의 선결처분권 발동은 권한남용과 지방자치에 역행하는 독단적 결정"이라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서 불가피하다며 선결처분을 결정한 예산이 광역상수도로 전환하기 위한 수도정비계획 용역예산 4억원, 읍면동유지보수 공사비 2억원"이라고 지적했다.

또 "어떻게 용역과 공사비 예산이 시민의 대표기관인 의회의 승인을 얻지 않고 진행해야 할 만큼 긴급한 사항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광역상수도 전환문제는 시민의 경제적 부담과 안전성에 관한 문제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사항으로 더욱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또 "선결처분의 내용인 광역상수도 용역과 읍면동유지보수 사업비는 2차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내용으로 오는 8일까지 의회에서 심의 결정하게 된다"며 "박 시장은 3일을 기다리지 못하고 무슨 이유로 선결처분권을 발동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3일을 기다릴 수 없을 만큼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긴급하게 요구된다는 것인가"라며 "그렇게 절박한 문제라면 익산시는 지금까지 무엇을 하고 있었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상생과 협력은 찾아볼 수 없는 독단과 아집의 행정으로 인해 익산시정은 만신창이가 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정의 난맥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박경철 시장의 대법원 판결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시장은 막대한 권한에도 의회와 시민들의 충분한 의견수렴 없는 독단적인 정책집행으로 심각한 갈등만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박경철 시장은 선결처분 결정을 취소하고 지방의회와의 상생의 길로 나서라"고 요구했다.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