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참여연대가 시의회 의정활동 인터넷 생중계 즉각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익산참여연대는 27일 ‘시민과 소통하는 익산시의회의 전제 조건은 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다’란 제목의 성명서 발표를 통해 익산시의회가 혁신을 선도하는 의회로 새롭게 출발하기 위해서는 의정활동 인터넷 생중계를 즉각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서는 “시의원들이 어떤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지 알고 싶어 하는 것은 시민들의 당연한 권리이고, 자신들의 의정활동을 유권자인 지역주민에게 전달하고 알리는 것도 당연한 권리이자 의무이다”면서 “이를 동시에 해결할수 있는 방법은 의정활동 인터넷과 모바일 생중계 뿐이다”고 지적했다.또한 “전라북도(전북도, 전주시, 정읍시, 순창군, 무주군, 장수군의회), 전라남도 등 많은 자치단체 의회들이 이미 도입·운영에 나서고 있으나 익산시의회는 상식 밖의 이유를 들어 시민들의 요구를 번번이 회피하기 바빴다”고 힐난했다.

 

이어 “제8대 익산시의회가 출범하면서 조규대 의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한다고 해서 기대감이 높았으나 최근 의정활동 인터넷 생중계 도입을 묻는 의원 투표에서 안건이 부결돼 익산시의회의 민낯을 보는 것 같아 참담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과 소통하는 익산시의회를 만들어 가는 전제 조건이 의정활동 인터넷, 모바일 생중계 도입인 만큼 내년도 본예산에 조속한 방송시스템 구축을 위한 예산을 반드시 편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덧붙여 “시민들이 주장하는 인터넷 생중계는 의정활동의 일부만이 아니라, 본회의, 상임위원회, 특별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등 모든 의정활동이다”고 강조했다.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