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의원 재량사업비 전면 공개해야

- 엉뚱하게 ‘공개한 시의원 윤리위 회부’ 운운

- 시민들, “시대착오적인 행태로 전면공개 마땅“

기사등록 2016-12-14 16:15:43

 

[내외일보=호남]익산/고재홍 기자=익산참여연대가 “‘공개 없는 의원재량사업비’ 부패온상“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으나 익산시의회(의장 소병홍)는 엉뚱하게 25명 시의원 중 유일하게 사용내역을 공개한 임형택 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하려는 의원총회를 개최키로 해 비난여론이 빗발친다.

참여연대는 최근 ‘공개 없는 의원 재량사업비 부패온상’이라는 자료에서 ”전주지검은 도의원에 리베이트 제공혐의로 재량사업비 공사업체에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비리온상인 재량사업비 실체가 드러나길 바란다.“며 “비공개로 부패에 빠지고 한해 도의원 1인당 5.5억, (도의회) 최대 209억, 익산시의원 1인당 1.5억으로 16년 37억5천만원을 재량권이라며 검증 없이 사용해 부패가 발생한다. 한 명(임형택)의 시의원 외에 내역공개가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나 익산시의회는 나머지 24명의 재량사업비 공개는커녕 사용내역을 자신의 홈피와 페이스북에 공개한 임 의원을 일부 내용을 문제 삼아 윤리위에 회부키 위해 오는 21일 의원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익산시민들은 “재량사업비를 사용내역을 공개치 않는 나머지 시의원들은 무슨 조선시대 사또나 고을 원님이냐·”며 “지금이 어느 때라고 사용내역 공개는 안 하고 공개를 한 동료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한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맹비난했다.

더불어 “혈세는 한 푼도 마음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재량사업비’라는 용어 자체가 시대착오적이다. 임 의원은 포함한 모든 시의원은 시민 앞에 사용내역을 철저히 공개하라”며 “전북도의회처럼 공사업체 압수수색 등 수사를 요구하기 전에 스스로 공개하는 전향적 자세가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대표 장시근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모현동1가) |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841-9331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