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참여연대, 익산시의회 해외연수 규칙개정 촉구나서

 

   
 

(익산=국제뉴스) 홍문수 기자 = 익산참여연대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예천군의원들의 가이드 폭행과 관련해 익산시의회에 해외연수 규칙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익산참여연대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익산시의회에 국외연수에 대한 시민들의 변화요구를 지속적으로 받아왔으나 여전히 특별한 개선 없이 관행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국외연수의 제도개선은 시대의 요구라는 점에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시의회의 결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익산참여연대는 지난 7대 의회와 8대 의회에 지속적으로 규칙개정을 제안했으나 익산시의회는 그럴 때마다 구두약속으로 일관했고 특별한 개선 없이 관행적으로 운영되어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는 국외연수 심사의원장의 민간위원 선임, 출국 30일 이전 연수계획서 심사, 결과보고서와 계획서 공개, 부당한 공무국외여행 경비 환수 등 의원 공무국외여행 규칙 개정을 권고하기로 했다며 조속한 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셀프심사를 방지하기 위한 ‘국외연수 심사위원을 전원 민간위원으로 구성하고 심사의 내용을 반영할 수 있도록 연수계획을 출국 50일전까지 제출하여 의회차원의 공개적인 연수보고회 개최 의무화를 제도화 할 것을 요구했다. 

익산참여연대 관계자는 “익산시의회가 예천군의회 국외연수 문제가 지방의회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상황을 무엇보다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외연수의 제도개선은 시대의 요구라는 점에서, 익산시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시의회의 과감한 결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지규옥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3-4(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780-710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