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참여연대는 "낭산 해동환경 맹독성 침출수 1차 처리 폐수를 불법 방류한 책임자를 처벌하고 철저한 폐기물(침출수) 관리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익산참여연대는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낭산 해동환경의 맹독성 침출수 1차 처리 폐수가 익산시 하수처리장에 반입된 것이 적법한지를 밝혀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익산시가 고도처리 대상물질인 낭산 침출수를 하수처리장에 반입 후 기준치를 초과한 폐수를 유천생태공원으로 불법 방류했다가 환경청에 적발됐으며, 과태료와 경고처분까지 받았지만 언론에 보도되기 전까지 주민들은 무방비로 노출됐는데 현재까지 명확한 해명이나 대책이 없다는 것이 더욱 경악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낭산 폐수가 기준치를 초과해 하수처리장으로 반입된 경위와 처리과정의 위법 소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낭산 폐수 처리과정과 결과를 시민들에게 명확히 밝혀야한다"며 "익산시 감사관은 그동안의 침출수 처리량, 폐수처리 결과 성적서, 폐수 운반과정의 인계·인수 관리, TMS(수질자동측정기)일지, 수질 조작여부를 철저히 감사(鑑査)하고 결과를 낭산 주민은 물론 시민들에게 명확히 알려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땜질식 행정을 반성하고 주민과 약속한 폐기물(침출수) 처리를 계획대로 이행해야한다"며 "하루 120톤의 침출수를 처리하겠다던 약속은 6개월 간 4천 톤 처리에 불과했고, 행정대집행을 통해 처리하겠다던 약속도 지키지 않고 있는데 번복되는 폐기물(침출수) 처리 대책을 신뢰 할 수 없으므로 익산시는 책임 있는 자세로 주민과 약속한 낭산 폐석산 폐기물 행정대집행을 즉각 이행해야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거듭되는 해동환경 침출수 유출사고와 폐수 불법방류 책임자를 처벌하고 관리감독 체계를 강화해야한다"고 전했다. 

 

비가 올 때마다 거듭되는 해동환경 침출수 유출은 올해만 네 번째로 농수로와 하천으로 유입된 침출수로 농작물이 오염되고, 오염된 지하수는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것이다.

 

끝으로 익산참여연대는 "익산시는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폐기물 처리 대책을 수립하고 낭산폐수 불법방류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시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익산시의 땜질식 행정과 낭산폐수 불법 방류에 대해 국민청원은 물론 감사원 공익감사청구를 통해 끝까지 책임을 추궁할 것이다"고 밝혔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지규옥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780-710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