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는 낭산 폐수 불법방류한 책임자 처벌하라”
익산참여연대, 철저한 침출수 관리대책 수립 촉구 

 

ⓒ 익산신문

익산참여연대는 11일 성명발표를 통해 익산시가 기준치를 초과한 폐수를 불법 방류한 책임자를 처벌하고 철저한 폐기물 관리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익산참여연대는 "특히 이 폐수는 낭산 폐석산에서 발생한 맹독성 침출수를 1차 처리한 것"이라며 "낭산 폐수가 익산시 하수처리장에 반입된 것이 적법한 지 폐수처리과정과 결과를 시민들에게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어 "낭산 폐석산의 침출수가 농수로와 하천으로 유입돼 농작물과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주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비가 올때마다 거듭되는 침출수 유출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해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익산시 하수종말처리장은 지난달 22일 기준치를 초과한 폐수를 방류했다가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홍원기 기자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지규옥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780-710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