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청춘아
(1980년 5월 18일 접시꽃당신)


시 김순옥



겨우내 몸서리치며

울부짖었던 땅속의 영혼아



어언 38년 청춘아

아프게 흘러가버린 아픔아



너의 울부짖음이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



빛과 밝음으로
온 세상 밝혀주는구나

 

 

- 2019년 6월 12일 책익는 마을에서 가슴아픈 여는시(닫는시)를 함께했습니다.

회원님들도 감상해보세요.

'회원마당/회원 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청춘아  (0) 2019.06.13
신입회원 마중  (0) 2019.06.04
5월 후원 고맙습니다.  (0) 2019.06.04
6.14 여향 정기모임  (0) 2019.06.03
6월 생일 달력  (0) 2019.06.03
편집위원 모집  (0) 2019.05.21
Posted by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지규옥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팩스 063-780-710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