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참여연대 24일 정치적 책임 입장 표명 요구 성명서
익산시의회와 소속 정당 민주당에도 강력한 징계 등 촉구

 

익산시의회 조규대 의원이 9월 23일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 익산참여연대가 조규대 의원에게 “음주운전 공개사과와 정치적 책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다음날인 24일 요구했다.

 

이와함께 “익산시의회와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강력한 징계와 재발방지 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익산시의회 의장을 두 번이나 했던 조규대 시의원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고 그간 시민들은 시의원들의 반복적인 도덕적 일탈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강력한 징계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며 “그때마다 시의회와 더불어민주당은 시의원 개인의 도덕적 일탈로 사안을 덮으며, 공개사과·징계· 재발방지 등의 공식적인 노력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익산시의회는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조규대 의원의 도덕적 일탈에 대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월 8일 개정한 '익산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등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의원이 윤리 강령과 윤리실천규범을 위반하면 윤리심사의 대상이다”며 “의원들의 반복되는 도덕적 일탈을 막을 수 있도록 윤리특별위를 열어 적극적인 조사와 징계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익산시의회와 민주당이 의원들의 도덕적 일탈을 개인의 문제로 안일하게 인식하며 조처를 주저했기에 이런 문제가 계속 발생하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