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시장은 직장 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익산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를 직무 정지시키고, 익산시의회는 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해 책임규명에 나서야 한다.

 
 직위를 이용한 갑질과 모욕적 언행, 직원 간 분란과 따돌림 등의 갑질 문화는 국민적 공분을 불러 온 사건이다. 사람의 인격을 멸시하는 행위는 범죄이며 강력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정서이다. 이러한 직장 내 갑질 논란을 익산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가 진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한 고용노동부가 조사 중이라는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 사건은 대표이사의 갑질과 언행적 모욕 등을 참지 못한 직원이 국민권익위원회의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하면서 수면위로 드러났다.

 

 언론을 통해 보도된 갑질 내용은 음주 강요, 부당한 업무 강요, 모욕적 따돌림, 성적 수치심 유발 행동, 직원 간 분란, 공용차량 사적사용 등의 내용이다. 이를 견디지 못한 직원은 퇴사를 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것은 매우 충격적이다. 이에 대해 대표이사는 친근감을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동안 반복적인 갑질 행태에 대해 지속적인 문제제기와 관계개선을 요구했지만, 대표이사는 말로는 수용하겠다고 하면서 행동에 변화가 없어 지금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모욕적 언행과 갑질 논란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익산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의 직무를 즉시 정지시켜야한다. 고용노동부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해자인 대표이사와 피해자인 직원들이 같은 사무실에 출근해 얼굴을 마주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업무를 진행할 수 없고 고통을 가중시키는 것이다. 조사를 통해 갑질 논란이 규명될 때까지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대표이사 직무정지 조치로 내부 고발자를 보호해야 한다.

 

 또한 익산시의회는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대표이사의 갑질 논란과 문화관광재단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를 진행해 필요한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 익산시는 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에 전문가 선임해 새롭게 출발한다고 했지만, 다른 한편에서 보은인사와 적합성에 문제가 있다는 논란이 있었다. 이 사안은 직위를 이용한 모욕적인 갑질 논란을 넘어 문화관광재단의 임원 선임과 직원 인사, 조직구성과 운영문제 등의 종합적인 연관이 있다. 종합적 진단을 통해 바로잡아야 다시는 이러한 일들의 반복을 벗어날 수 있다. 
 
 익산문화관광재단은 문화 예술과 관광의 성장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다. 그 핵심적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사업을 기획하고 추진하는 직원들이다. 충분한 역량을 발휘할 환경을 만드는 것이 필요한데, 익산시는 오히려 뒷걸음치고 있다. 익산시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익산문화관광재단을 올바로 세우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되돌아 봐야 한다.

 

2020년 11월4일

 

익산참여연대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