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x6LV_ohuXL8

도내 출산율이 불과 6년 만에 42%나 줄었습니다.
전국 평균인 38%보다 크게 높은 감소율인데요.
산후조리 지원 등 보다 실효성있는 출산정책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VCR▶
지난 2015년
도내 출생아는 만 4천명.

 

◀자막 : 도내 출산 감소율 42%…전국 평균 38%▶
하지만 6년이 흐른 지난해에는
42%가 줄어든 8천 3백명에 그쳤습니다.

 

전국 평균 감소율인 38%에 비해
4%포인트나 높은 겁니다.

 

◀CG IN▶
도내 14개 시·군의 출산율을 살펴보면
완주군이 -14.58%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이어 익산이 -12.27%로 뒤를 이었습니다.

 

익산은
지난 2015년 출생아수가 2천 325명이었지만
지난해는 천 208명까지 줄었습니다.

 

다음으로는 정읍이 -12.20%,
군산이 -11.91% 순입니다.

 

군산은 지난 2015년 2천 479명에서
지난해는 천 315명으로 감소했습니다.
◀CG OUT▶

 

사망이 출생을 앞서는
데드크로스 현상을 겪고 있습니다.
◀INT : 이 상 민 익산참여연대 사무처장▶
"인구의 역외유출하고 자연감소(사망)가
 2016년부터 시작이 됐고 그것이 매년
 출생과 2배 정도 벌어지는 것 같습니다."

 

출산정책 예산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자막 : 6년간 도내 지자체 1,121억 소요▶
최근 6년간
도내 14개 시·군에서 지출된 예산은
181개 사업에 걸쳐 천 121억 원.

 

◀CG IN▶
지자체별 출산정책 예산 증가율을 보면
익산이 24.56%로 가장 높습니다.

 

지난 2016년 14억 5천만원에서
올해는 43억 7천만 원으로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이어 임실이 20.51%로 두번째였고
다음으로 장수 20.38%,
남원 20.26%, 군산 18.83% 등입니다.

 

군산은 지난 2016년 16억 5천만 원에서
올해는 39억 2천만 원까지
증가했습니다.
◀CG OUT▶

 

상황이 이러자 출산정책을
현실적으로 보완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자막 : 출산장려금 집중…핵가족 고려해야▶
실제로 도내 출산정책에 소요된
전체 예산의 51%는
출산장려금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한자녀 내지는 두자녀 가정이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할 때
홍보성 정책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오히려 임산부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산후조리 지원사업 등이
더욱 요구된다는 지적입니다.


◀INT : 이 상 민 익산참여연대 사무처장▶
"출산장려금에 거의 집중하고 있는 상태인데요.
 저희가 볼때는 가장 필요로 하는 부분이고
 보편적 복지로 접근되어야 할 부분이 산후관리와
 관련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 필요하지 않은가
 생각됩니다. 보통 2주 정도 산후관리를 하면 
 최소한 160~2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가는데…"

 

청년 인구 유출에
출산율 감소까지 겹치면서
갈수록 늙어가는 지역사회.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뚜렷한 효과는 나타나지 않는 탓에
고민은 커지고 있습니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