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참여연대가 막말 논란을 겪고 있는 조남석 시의원을 향해 대시민 사과와 함께 정치적 책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익산참여연대는 1일 성명서를 통해 “조남석 시의원은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시장에게 ‘정치인은 시민 대표니까 개XX라고 욕할 수도 있다’며 대답을 강요했다”며 
“국회의원에 대한 과잉 충성, 노조 폄하 등 시의원으로서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막말은 지난 4월 김수흥 국회의원이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을 방문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며
 “당시 노조는 갑질과 막말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조남석 시의원은 이를 잊지 않고 행정사무감사에서 충성어린 분풀이식 막말을 퍼부은 것”이라고 진단했다.

참여연대는 “조 의원은 막말 파문에 대해 시민에게 공개사과하고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익산시의회도 윤리위원회를 열어 조 의원 막말 파문에 대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김수흥 국회의원은 조규대 의원에게 보였던 일관되고 엄중한 조치로 나서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철저한 조사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