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발언 심각성 인식 못한 적반하장…시의원 자질 의심"
"국회의원은 개××라 욕할수 있어" 주장…'빗나간 충성심' 지적

막말 파문을 일으킨 조남석 전북 익산시의원이 1일 소명서를 내 "재갈을 물리지 말라"고 말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조 의원은 소명서에서 당시 발언 배경에 대해 "국가식품클러스터에 대해 시민이 요구하고 질타했던 민심을 듣고 질책한 것"이라면서  "이는 시민의 대표인 시의원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항상 익산 발전만을 생각하며 의정활동을 해왔다"며  "앞으로도 국가식품클러스터를 명품 식품산업단지로 만들기 위해 시민 의견을 객관적으로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시민의 알권리를 책임지는 게 시의원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시의원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재갈을 물리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욕설 파문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익산참여연대는 성명서를 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 적반하장의 입장문"이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익산참여연대는 "막말 파문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노조가 김수흥(익산갑) 국회의원의 (막말을 문제 삼으며) 사과를 요구한 성명을 발표한 데 대한 충성 어린 분풀이"라고 해석한 뒤 "시의원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달 26일 행정사무 감사에서 "국회의원은 시민의 대표니까 개×× 라고 욕할 수도 있다. 그게 갑질이냐"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Posted by 사용자 익산참여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단체소개 | 후원하기 | 찾아오는 길 | 관리자 | 글쓰기

사업자등록번호 403-82-60163 | 공동대표 이학준 황치화 (54616)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307 (모현동1가)

전화 063-841-3025 | 메일 ngoiksan@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