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김순옥의 소소한 시] 아픈 봄

 


아픈  봄


                                                                                                             김 순 옥

3월도 지나고 4월이 되었다
모두들 이젠 일상으로 돌아간 듯하다


뽀드득 뽀드득
눈길도 아닌데 상큼한 발걸음이다


사방천지간에 새싹들이 올라오고
이름 모를 새들이 여기저기서 지저귄다


서로의 안부를 묻는 것이 미안하다
건강하냐고 잘 지내냐고 그리고 아무 일 없느냐고


가끔은 미치게 보고 싶다가도
이제는 안도의 숨을 쉬며 기다리다가도


해마다 찾아오는 봄소식의 즐거움도
흰색 마스크 속 미소로 남긴 채


활짝 웃으며 찾아올 여름날을 꿈꿔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