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김정희의 시낭송 "논둑"

 

 

 

논  둑

 

 

                                                                김순옥

 

모내기 한창인 농부의 고함소리
쩌렁쩌렁 사방을 휘 감는다


모자를 눌러쓴 아낙의 머리엔
하얀 나비 한 마리 내려앉아 정을 나누고


새참을 이고 나르던 그 옛날 논둑길엔
이양기만 웽웽 소리를 낸다


다락논은 온데 간 데 없이 사라지고
반 듯 반 듯 각진 논둑길엔


수확의 만끽을 알리듯 첨벙첨벙 
이름을 알 수 없는 새들의 날개 짓


농부의 꿈은 논둑에서 싹이 트고 자란다

'회원마당'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을 기억하며 당신을 소환합니다.  (0) 2022.06.17
함께하면 즐거운 행사  (0) 2022.06.16
김정희의 시낭송 "논둑"  (0) 2022.06.16
2022년 5월 후원 고맙습니다  (0) 2022.06.03
2022년 6월 생일달력  (0) 2022.06.03
[김순옥의 소소한 시] 여 유  (0) 2022.05.16